Bell

bells4th.egloos.com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2016.10. 와카야마 여행 - 5일차 (10.19.) -끝- 여행



여행의 마지막날.



벌써 여행 마지막날이라는게 너무 아쉬워서 새벽같이 일어나 노천탕을 즐기려 했었다.
그러나 역시나 기상 실패. 5시기상은 무리였다 ㅋㅋ
6시에 일어나 탕에 다녀왔다.
새벽이라 사람도 없고 너무 좋았다. 가와유 정말 마음에 쏙 든다.
영상은 사람이 없는것을 확인하고 찍었다. 등장인물은 마망.



아침식사 전에 마을 산책을 다녀왔다.
마을은 길을 따라 폭은 좁고 세로로 긴 형태였는데, 생각보다 꽤 길었다.
물이 맑아 기분좋았다.
강가의 자갈을 파면 온천수가 솟아난다고 하는데 전날의 비때문에 물이 많이 불어있어서 내려가보지는 못했다. 아쉽아쉽.
다음에 겨울에 한번 더 와서 진짜 가와유를 즐겨보고싶은 마음이다.



아침식사는 어제 저녁보단 별로였다. 
그냥 비슷한 류의 호텔에서의 조식느낌. 뭐 영 나쁘진 않았으니까 봐줄만하려나..
식사후에 탕에 한번 더 들어갈까 했지만 버스시간이 안될것 같아서 포기하고 기념품가게에 가서 선물을 골랐다. 
회사동료들과 친구들에게 줄 선물들을 구입. 주로 먹을것들이지만.

8시10분경 짐을 싸고 무거운 마음으로 체크아웃.
돌아가기 싫다 ㅠㅜ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하다니...
언젠가 다시 꼭 오리라

그런데 생각해보면 유노미네쪽에서는 서양사람들이 훨씬 많았는데 가와유에서는 한명도 못봤다.
두 온천마을은 걸어서 30분정도면 갈 수 있고 차로는 훨씬 금방인 거리인데 그 차이가 신기했다.
아무래도 서양문화권에는 유노미네쪽만 알려진것 같았다.


8시 33분에 버스에 탑승. 버스시간표에는 30분으로 되어있었는데 3분이나 늦었다!
버스도착시간에 맞춰 기리기리하게 공항가는 전차를 타야하기 때문에 조금 걱정이었다.. 늦으면 망인데

버스는 한시간쯤을 달렸지만 아직도 한시간이나 더 가야한다.
버스에 붙어있는 저 엄청난 요금표를 보라.. 장거리노선의 po위엄wer

첫날 버스를 타고 들어올때는 완전 생소한 동네고 다 처음보는것들 이었지만 오늘 나가면서 다시 볼때는 왠지 봤던것들도 있고 아는동네 나오면 반갑고 그랬다.
치카츠유오지라는 곳을 지날때 마을이 참 예뻤다. 

9시35분경 쿠리스가와정류장에서 5분간 쉬었다 간다고 버스가 정차했다.
코스가 길어서 중간에 쉬는시간도 있나보다.
화장실을 갔다오고 캔커피도 한잔.
버스 (가와유온천->타나베역) 2인 3,800엔




10시 27분경 타나베역에 도착했다.
전차시간까지 10분정도 여유가 있었다. 버스 탈때에는 늦을까봐 걱정이었는데 맞춰와서 다행이다.

첫날 왔던 타나베역. 낮시간대에 보는건 오늘이 처음인데 반갑다.


여기서 와카야마까지는 쿠로시오특급을 타고 와카야마에서 히네노역까지 각정을 타고 가야 한다.
이번에는 자유석을 끊었는데 대기열 앞에 사람들이 많아서 앉아갈 수 있을까 조금 걱정이었다.
전차에서는 역시 맥주와 계란! 
계란은 전날 유노미네에서 삶아두었던 것이다 ㅋ
전차에 앉아서 가는동안 지출계산을 해봤는데 돈걱정 없이 팍팍 썼는데도 처음 예산보다 만엔정도 남았다. 
뭐 예산을 좀 넉넉하게 잡은것도 있었지만.. 

히네노역에서는 이온몰을 가서 점심과 쇼핑을 하기로 했다.
짐이 많아 이온몰까지 캐리어를 끌고 가기는 좀 그렇고 해서 히네노역의 코인락커를 쓰기로 했는데 가방 두개가 들어갈만한 대형 코인락커가 없었다 ㅠㅜ 그래서 작은것 두개 사용..

10월말인데도 너무 덥다. 땀이 마구 난다... 10월에 25도라니 미친것 같다.

전차 (타나베->히네노) 2인 6,480엔
코인락커 2개 600엔



12시 50분경 히네노 이온몰에 도착.
일단 밥부터 먹기로 했다.
메뉴선택권은 마망에게 드렸는데, 일식으로 결정하셨다.
적당한 식당을 찾다가 그냥 뭔가 많아보이는 식당으로 결정.
덴뿌라세트랑 음료를 시켰다.
뭔가 나오는건 요란했는데 맛은 그다지 만족스럽지는 않았다.

점심 2인 2,402엔

밥을 먹고나서 이온몰쇼핑.
넓어서 뭘 봐야할지 모르겠다.. 시간이 많으면 몰라도 한시간정도밖에 없었기 때문에 제대로 볼 시간이 없었다.
그래서 대충 훑어보다가 동생줄 과자만 잔뜩 사는 우리.

히네노역에돌아와 전차를 기다리며 짐정리를 했다. 
이온몰에서 사온것들을 가방 두개에 어찌어찌 욱여 넣었다.
여기서 공항까지 정거장 두개인가 그런게 전차요금이 2인 960엔..비싸다

14시 47분경 공항 도착. 
도착하자마자 체크인부터.. 는 금방 끝났다.
출국할때보다 훨씬 빨랐다.
앞에 서있는 사람도 10명정도였고.. 10분도 안걸렸다 ㅎㅎ

뭘 할까 하다가 그냥 바로 출국심사를 받기로 했다.
이것도 평일이라 그런지 금방 끝났다;

우리가 탈 비행기의 게이트는 공항 가장 끝부분인지 안에서 전차를 타고 걷고 걷고 또 걸어서 간신히 게이트에 도착.. 뭐이리 크냐 간사이공항


16시 20분 비행기 탑승.  이제 정말 떠나야한다니 

인천공항에는 18시 40분에 착륙했다. 
그런데 랜딩하고 게이트까지 거의 10분은 달린것 같다.. 뭐이리 머냐
비행기에서 내려서 또 입국심사장까지 걷고 걷고 또 걸었다. 엄청나게 걷게 하더니 셔틀까지 타게 했다

결국 착륙한지 40분을 지나서야 입국장에 도착. 저가항공이란 이런것인가


이걸로 정말 이번 여행은 끝이다.
여행다녀온지 반년이 지나서야 글을 남기게되었지만 여행내내 메모를 계속 하면서 다녔더니 기억도 금방 나고 지출내역도 바로 알 수가 있었다.
앞으로도 여행땐 메모를 좀 해야겠다.. 

와카야마는 그렇게 인기있는 여행지는 아니어서 정보가 적어 알아보는데 힘이 들기는 했지만 정말 가볼만한 여행지였다.
구마노고도의 멋진 순례길과 유노미네, 가와유의 온천은 정말 신선놀음이었다.
우리는 일부러 순례길 코스를 좀 힘겨운곳들을 정하고 풀코스로 다녀오느라 하루종일걷고 그랬지만
중간중간 예쁜길들만 차를 타고 가서 짧게 거니는 방법도 있다. 이 편이 더 몸편이 즐길 수 있을것이다 ㅎㅎ

두서없이 적느라 의식의 흐름대로 적어나갔지만 누군가가 와카야마 순례길을 계획하고 있다면 나의 여행기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궁금한 점이 있다면 글 남겨주시면 최대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fin.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